[속보] 안동시청 여자 공무원 살.해 범인 정체 공개


 						  
 								 

경북 안동시청에 근무하던 50대 여성 공무원을 살해한 용의자의 정체가 밝혀졌다. 용의자는 피해 여성을 쫓아다녔던 스토커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6일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살해 용의자인 A 씨는 평소 숨진 여성 B 씨를 집요하게 따라다녔다고 한다.

 

성격이 활달하면서도 업무에 충실했던 B 씨는 A 씨의 스토킹 행위를 크게 걱정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시설점검 부서에서 업무하는 외근 공무직으로 B 씨 부서와는 관련이 없다.

용의자 A 씨는 기혼 남성이었으나 현재 별거 중이며, 수입에 맞지 않게 고급 승용차를 타고 여러 여성들을 만나고 다녔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A 씨는 지병인 간질환과 고혈압을 알혹 있고, 범행 직전에는 병가를 냈던 것으로 확인됐다.

A 씨는 지난 5일 오전 8시40분쯤 안동시 명륜동 안동시청 주차타워 2층에서 안동시청에서 근무하는 B 씨를 뒤따라가 흉기로 찔렀다.

B 씨는 안동시청 직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고, A 씨는 범행 후 안동경찰서를 찾아가 자수했다.

한편 숨진 B 씨는 수의사 자격을 갖춘 유능한 공무원으로 초·중학생 자녀를 둔 것으로 알려졌다.

안동경찰서는 6일 살인 혐의로 A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MBC 뉴스데스크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