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마켓 거래 중에 판매자가 갑자기 사망했다고 합니다”


 						  
 								 

당근마켓, 중고나라 등 중고 거래를 통해 사기를 치는 사람들이 상당히 많다.

요즘에는 사기 전력이 있는 판매자를 걸러내는 사이트와 앱들도 생겨나, 사기 방지가 수월해지고 있지만 그럼에도 여전히 사기꾼은 존재한다.

얼마 전 중고 거래 사기꾼 고발 사이트 더 치트에는 당근마켓에서 벌어진 황당한 사기 사건이 올라왔다.

 

애플 에어팟을 구매하기로 한 구매자 A 씨는 판매자 B 씨와 거래를 하기로 했다.

직거래를 하기에 지역이 멀어 A 씨는 B 씨에게 금액을 송금했지만 B 씨가 물건을 보내지 않았던 것.

A 씨가 “1시까지 송장번호를 주거나 환불입금을 해달라”며 계좌번호를 보냈다.

A 씨가 B 씨를 사기로 고발하는 글을 올리자 그제서야 B 씨는 “삭제요청을 한다. 사기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후 심지어 B 씨는 사망을 했다는 문자를 조작해 보내기까지 했다.

B 씨는 “피의자 김OO가 군산 야산에서 목을 매 사망한채로 발견되어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함을 알려드립니다”라는 마치 경찰이 보낸 문자인 것처럼 조작 문자를 만들어 전송했다.

A 씨가 자신을 사기로 고소하지 못하게 하기 위해 터무니없는 짓을 하고 있던 것.

속을리 없던 A 씨는 “다시 살아나게 해주겠다”며 B 씨의 사기행각 폭로를 이어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