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발생한 ‘미얀마 쿠테타’가 끔찍한 이유


 						  
 								 

미얀마에서 군부 쿠테타가 발생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1일 미얀마 군부는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미얀마의 실질적 국가 지도자인 아웅산 수치 국가 고문 등을 구금했다.

이날 군부는 비상사태를 선포하면서 자신들이 정부를 장악했다며 1년 동안 다시 통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군부는 지난해 11월 치러졌던 충선에 부정이 있었다며 비상사태 선포 이유를 밝혔다.

군부는 그동안 총선 부정을 주장해왔으며, 이날은 그 총선에 따른 의회가 개회하는 날이었다.

미얀마에서 수치의 실각 및 군부 재집권이 확인되면 동남아 정세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측된다.

미얀마에 대한 미국 등 서방에 대한 압력은 거세지고, 미얀마 군부 정권은 중국과의 관계를 다시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1일 현재 수도 네피도와의 전화선은 두절된 상태다.

미얀마 국영텔레비전인 <엠아르티브이>(MRTV)도 기술적 문제를 겪으며 방송을 할 수 없다고 발표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최대 도시 양곤과 수도 네피도에는 군인들이 배치돼 있다고 전해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