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전국노래자랑 송해 후임 MC로 거론됐다는 사람 정체


 						  
 								 

국내 최고령 MC 송해가 전국노래자랑을 떠날 것으로 보이고 있다.

최근 송해 측은 전국노래자랑 측에 MC 하차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KBS 관계자는 “구체적인 시기를 정해서 이때까지만 하고 그만하겠다가 아닌 상황이어서 제작진과 계속해서 이야기를 나누고 계시다”라며 “현재 이 문제에 대해서 계속해 논의 중인 상황이고, 빠른 시일 내에 명확한 답을 내놓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러한 가운데 송해의 후임 MC에도 눈길이 쏠리고 있다.

현재 가장 근접한 사람은 이수근이상벽이라고 알려졌다.

앞서 지난 2010년 송해는 KBS 승승장구에서 이수근을 전국노래자랑의 차기 MC로 지목한 바 있다.

당시 송해는 “이수근은 갑작스러운 순간을 맞닥뜨렸을 때 재치 있게 넘어가는 재능이 있더라”라며 “자꾸 웃는 것이 단점이지만 순발력에서는 뛰어나다”라고 말했다.

또한 송해는 강호동, 유재석, 이경규 등 소위 국민 MC들에 대해서는 “전국노래자랑을 맡을 사람이 없다”라고 말하기도 했었다.

또 지난해에는 이상벽을 후임 MC로 거론했었다.

송해는 “제 후배 되는 사람 중에 희극을 하는 사람들은 전부 그 줄에 있다”라며 “오래전부터 이상벽을 마음으로 정해놨다”라고 말했다.

한편 송해는 현직 최고령 방송인이면서, 국내 최장수 MC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KBS 전국노래자랑, 연합뉴스, KBS 아침마당